행복플러스한국건강가정진흥원

상단메뉴

메뉴열기

본문영역

전문가 기고

행복미학(美學)

☞ ‘행복미학’은 학계, 법조계,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가족 관련 이슈에 대해 기고하는 칼럼입니다. 이번 호에는 박기수(고려대학교 의대 환경의학연구소 교수) 님이 전하는 ‘코로나19 방역정책’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코로나19 위기, 철저한 방역만이 살 길이다

코로나19 위기, 철저한 방역만이 살 길이다

코로나19 확진자수가 발생 9개월 만에 전 세계적으로 3천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말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후 무서운 속도로 빠르게 번진 결과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유입환자가 나온 후 총 확진자수가 2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다행스럽게도 우리나라는 현재까지 주요 국가에 비해 성적표가 나름 좋은 셈이다. 하지만 코로나 방역을 마라톤으로 치면 아직 반환점도 돌지 않은 상황이다. 중간고사도 끝나지 않은 시점이라 섣불리 최종 성적표를 속단하긴 어렵다.

특히, 이번 8월 중순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한 재확산 양상을 보면, 약간의 방심으로 얼마나 큰 문제가 발생하는지를 여실히 드러났다. 2월 대구 신천지 사태, 5월 연휴의 이태원 클럽발 재확산 등을 경험하면서 우리는 나름의 대응 능력을 향상시켰다. 정보통신(IT)에 기반을 둔 역학조사 능력을 향상시켰고, 가급적 많은 병상을 확보하려고 노력하는 한편, 국민들도 방역의 큰 축으로 건강수칙 준수에 노력한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6월과 7월을 거치면서 일일 확진자수가 20~30명 수준으로 떨어지고, 얼어붙은 경제 회복에 대한 목소리가 조금씩 커지면서 여기저기 해이해진 게 사실이다. 국민들도 거리두기에 소홀하기 시작했고, 행정부 역시 각종 할인 행사 등을 통해 경기진작에 좀 더 무게를 뒀다. 급기야 광복절 연휴와 함께 사랑제일교회 모임 등이 지금까지도 수습하기 어려운 집단 유행의 촉매제가 됐다.

다른 위기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교훈은 쓰디쓴 열매로 다가왔다. 확진자가 한때 400명대로 치솟고, 이로 인해 위중중증환자는 200명 수준까지 급증했다. 중환자 병상 부족으로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겪기 일쑤였다. 가뜩이나 인력 부족으로 고통을 겪는 의료진은 공공의료 문제로 집단휴진까지 발생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코로나19 감염자는 물론, 다른 환자로 전이되는 상황까지 치달았다.

특히, 시민들의 피해와 불편은 극에 달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2주간 이어진 2.5단계의 고강도 거리두기로 인해 사실상 일상이 거의 멈추는 수준까지 경험하였다. 일상적인 만남과 공부 등의 공간으로 활동되는 카페는 더 이상 우리의 공간이 아니었다. 학원과 운동시설 등이 폐쇄되는 것은 물론 식당과 거리는 저녁 9시 이후 통행금지 상황을 방불케 하였다.

이는 결국 우리 이웃인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에게 엄청난 경제적 고통으로 다가왔다. 식당 매출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데가 흔하고, 문을 닫는 PC방과 골프연습장 등은 폐업까지 검토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고통은 목숨까지 앗아갔다. 경기도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던 60대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했고, 춘천에서 노래주점을 하던 30대는 빚더미로 인한 충격을 이기지 못했다. 학교를 가지 못하고 돌봄을 받지 못하던 어린 아이들은 라면을 끊여먹다가 발생한 화재로 사경을 헤매고 있다.

중요한 것은 지금부터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 비율이 4명 중 1명꼴이다. 무증상 확진자가 30~40% 정도라 한 시라도 경각심을 놓아서는 안 된다. 특히, 북반구를 중심으로 공기가 건조해지고 차가워지고 있다. 인플루엔자(독감) 시즌과 맞물려 코로나19는 더욱 기승을 부릴 태세다. 추운 날씨 탓에 몸의 면역력도 떨어지면서 두 개의 바이러스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 우리가 올 겨울에 대비해 제대로 준비하지 않는다면, 지금까지 버텨온 노력은 모두 한 번에 허사가 될 상황이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건 우리 국민, 행정부, 의료진 모두가 일사분란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이다. 교훈은 하나다. 경제 문제를 걱정한 탓에 일상의 방역이 조금 퇴보하는 순간, 오히려 우리 서민 경제에는 더 큰 후폭풍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우리 스스로 마스크를 끼지 않고, 남이 씌워주는 때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순간이라고 한다.

방역도 마찬가지다. 우리 스스로가 일상을 지키지 못하고, 방역당국이 규제를 통해 우리 일상을 지켜주는 순간, 우리 경제와 건강에 얼마나 큰 피해를 주는지 이미 목도했다. 우리 경제가 큰 고통을 겪지 않으려면, 우리 스스로 철저하게 일상 방역에 나서면서 바이러스를 막는 것뿐이다. 우리의 자발적이고 철저한 방역만이 우리 경제를 지키는 일이다.

고려대학교 의대 환경의학연구소 박기수

고려대학교 의대 환경의학연구소 박기수 교수

#코로나19 확진자수 #소상공인 경제 대책 #일상 방역

공유 및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