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플러스한국건강가정진흥원

상단메뉴

메뉴열기

본문영역

뉴스큐레이션

한가원의
주요 뉴스 모아보기

01 주요뉴스 맞돌봄, 맞살림 실천으로 아빠 돌봄참여 권리 보장, 엄마 독박육아 해소 01 주요뉴스 맞돌봄, 맞살림 실천으로 아빠 돌봄참여 권리 보장, 엄마 독박육아 해소

여성가족부와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가족 내 성평등한 육아‧가사 실천 문화의 일상화를 위해 2021년 가족친화교육 온라인 과정에 「평등한 부부의 맞돌봄‧맞살림 과정」을 신규 개설해 운영한다.

19년 보건사회연구원 통계에 따르면 가정 내 평등한 역할 분담에 대한 인식은 개선되고 있으나, 맞벌이 부부의 주중 1일 평균 가사와 육아시간은 아내가 181.7분, 남편은 32.2분으로 격차가 여전히 크다. 코로나19로 육아와 가사 부담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본 교육 과정이 제시하는 다양한 사례와 전문가 조언을 통해, 맞벌이 부부들은 서로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건강한 가족문화를 만들어갈 수 있는 실천적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맞돌봄‧맞살림 과정」은 총 2차시 8편으로 진행된다. 1차시에서는 아이를 키우는 과정에서 맞벌이 부부가 경험하게 되는 다양한 갈등 상황을 공감을 통해 심리적으로 상호 지지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2차시에서는 맞돌봄·맞살림을 위한 생활 속 실천 방법을 안내한다. 「맞돌봄‧맞살림 과정」은 가족친화지원사업 누리집(www.ffsb.kr)에서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02 주요뉴스 한눈에 보는 한부모 조손가족 복지서비스 02 주요뉴스 한눈에 보는 한부모 조손가족 복지서비스

한부모가족을 위한 임신‧출산‧돌봄‧주거‧취업 등 단계별‧분야별 정부 지원 복지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2021년 한부모‧조손가족 복지서비스 안내서’가 발간된다. 본 안내서는 한부모가족과 조손가족이 필요한 서비스를 직접 찾아 신청하고, 현장 공무원과 지역 주민이 다양한 정보를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2021년 달라진 제도를 포함하여 정부에서 지원하는 정책을 상세하게 담은 소책자와 한눈에 볼 수 있는 요약본 두 가지 형태로 제공되며, △임신‧출산, △양육‧돌봄, △시설‧주거, △교육‧취업, △금융‧법률 등으로 구분하여 지원 내용과 신청 방법 등을 같이 담았다.

안내 책자를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전국 시‧도, 시‧군‧구, 읍‧면‧동 주민센터와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부모가족복지시설, 한부모가족 관련 단체 등 전국 500여 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가족부(http://www.mogef.go.kr),
한국건강가정진흥원(http://www.kihf.or.kr),
건강가정지원센터(http://familynet.or.kr) 등 관련 기관 누리집에서도 안내서를 찾아볼 수 있다.


03 주요뉴스 코로나 블루? 카톡 상담으로 마음 방역하세요! 03 주요뉴스 코로나 블루? 카톡 상담으로 마음 방역하세요!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이나 무력감, 가족 문제로 상담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가족상담전화(1644-6621) ’모바일 채팅 로봇, 채팅 상담 서비스‘를 지난 2월 11일부터 시작했다.

챗봇 서비스는 상담 빈도가 높은 △임신·출산 갈등 상담 △양육비 상담 △한부모가족 상담 △가족서비스 상담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채팅 상담하기를 통해 상담원과 24시간 채팅 상담이 가능하다. 모바일 챗봇과 채팅 상담서비스는 카카오톡에서 ‘가족상담전화’를 친구로 추가한 후, 365일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04 주요뉴스 성 상품화, 인권침해적 국제결혼 광고 처벌한다 04 주요뉴스 성 상품화, 인권침해적 국제결혼 광고 처벌한다

결혼중개 과정에서의 인권침해적 표시·광고 금지, 국제결혼중개업자에 대한 다문화 수용성 교육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결혼중개업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이 지난 1월 8일부터 시행됐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결혼중개업자는 상대방의 얼굴, 키, 몸무게 등의 표시·광고를 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결혼중개업법 제18조에 따른 행정처분과 같은 법 제26조에 따른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한, 결혼중개업자 및 종사자는 “인권침해 사례 및 보호”와 “다문화사회에 대한 이해” 과정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결혼중개업자의 성 상품화 광고는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 행위로, 다문화가족에 대한 편견과 차별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이번에 개정된 시행규칙 시행을 계기로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인권침해와 차별을 개선하고, 우리 사회의 다문화 수용성이 높아질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공유 및 구독신청